천로역정  -  John Bunyan     

작가 소개

존 버니언(John Bunyan, 1628 - 1688)
영국의 유명한 목사, 설교가 이며 청교도의 종교관을 매우 독특하게 표현한
 <천로역정 'The Pilgrim's Progress'(1678)>의 저자.

그 밖의 저서로는 교리에 관한 논쟁적인 저서들을 비롯해 
영적인 자서전 <넘치는 은혜 'Grace Abounding'(1666)>, 
우화집 <거룩한 전쟁 'The Holy  War',(1682)> 등이 있다


작품에 대한 저자의 변명 1.

먼저, 글을 쓰기 위해 펜을 들면서, 이런 보잘것 없는 형식의 책을 쓰게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솔직히 말하면 나는 다른 형태의 책을 쓰고 싶었다. 
그런데 그것을 완성하고 났더니 스스로 자각하지 못한 채 이런 형식의 책이 되고 만 것이다.

사실은 이렇게 된 것이다. 
나는 복음이 충만한 이 시대에 성인들의 생애와 행적에 대해 글을 쓰다가 
갑자기 영광에 이르는 그들의 여행과 행적에 대한 우화를 쓰게 되었는데, 
그러다보니 스무 가지도 훨씬 넘는 사건들이 연상되는 것이었다. 
나는 그것들을 열거해 보았다.
 
그러고 나자 내 머리 속에 또다시 스무 가지도 더 되는 사건들이 떠올랐고, 
그것들은 다시 불꽃이 튀듯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나는 그런 생각들이 강렬하게 내 마음을 사로잡아 무한히 퍼져나가게 되면 
거의 탈고 단계에 이른 이 책마저 엉뚱한 것으로 만들어버릴 것 같아서 
그런 생각들만을 모아 따로 쓰기로 하고 쓰던 원고를 탈고했다.

그렇게 해서 쓴 것이 이 책이다. 
그러나 나는 이 책을 온 세상 사람들에게 보여줄 생각은 사실 없었다. 
나는 무엇 때문에 이것을 썼는지 나 자신도 모른다. 
단지 써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나는 내 이웃사람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서 쓴 것은 결코 아니다. 
단지 나 자신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이 글을 썼을 뿐이다.

한가한 시간을 메우기 위해서 휘갈겨 쓴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이 글을 씀으로써 죄를 범하게 하는 사악한 생각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했던 것도 아니었다.
그저 즐거운 마음으로 펜을 종이에 대자, 나의 생각이 줄줄 글로 표현되었다. 
생각이 떠오르는대로 쓰다보니까 마치 실타래에서 실이 풀리듯이 풀려나와 
지금 독자 여러분들이 보시는 바와 같은 길이와 두께를 가진 책이 될 때까지 써내려간 것이다.

개별적인 사건들을 연결하여 문장을 다듬은 후 나는 그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 주었다. 
그들이 내 글을 읽고 어떤 평가를 내리나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그러자 어떤 사람은 괜찮다고 칭찬을 했고, 어떤 사람은 형편없다고 없애버리라고 말했다. 
또 어떤 이는 "존, 그 글을 출판하게나." 하는가 하면 
또 어떤 이는 "출판하지 말게나."라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이 글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걸세."라고 말하는가 하면 
다른 어떤 사람들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걸."하고 말하기도 했다.

난처해진 나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랐다. 
마침내 나는 어차피 사람들의 의견이 이렇게 분분한 이상 
일단 책을 출판해 보겠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결정을 내렸다.
왜냐하면 어떤 사람들은 출판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하고 
다른 어떤 사람들은 출판을 하지 말라고 했으므로 누가 가장 올바른 충고를 해주었는가를 알려면 
그것을 시험해 보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내가 이 책을 출판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의 호의를 거절한다면, 
그것은 그들에게 큰 기쁨이 될 수 있는 것을 방해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는 책이 출판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여러분들을 기분 나쁘게 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여러분의 형제들은 이 책이 출판되기를 바라고 있으니 
책이 나와 읽을 때까지 판단을 보류해 주시오."

 "만약 읽어보고 싶지 않다면 그대로 내버려두시오. 
살코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갈비 뜯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으니까요."
            
나는 그들의 기분을 좀 맞춰주기도 하고 타이르기도 할 생각이었다.

 "이런 문체로 써서는 안 될까요? 
이런 방식으로 글을 쓰면서 내가 글을 쓰는 목적을 달성하고 동시에 
여러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는 없을까요?
왜 그렇게는 되지 않을까요? 
어떤 사람은 살코기를 좋아하고, 어떤 사람들은 갈비 뜯기를 좋아합니다."

시커먼 먹구름은 비를 뿌리지만 하얀 뭉게구름은 비를 뿌리지 않는다. 
그렇다. 시커먼 먹구름이든 하얀 뭉게구름이든 만약에 그들이 비를 뿌려주기만 한다면 
땅은 곡식을 생산함으로써 둘 다 칭찬하고, 어느 한 쪽을 흠잡는 대신 
그들이 함께 생산한 열매를 소중히 여긴다.

또한 시커먼 먹구름과 하얀 뭉게구름이 함께 작용하여 
땅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해주었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열매를 보고 
어느 구름의 덕택이라고 구별할 수 없는 것이다. 
땅이 굶주릴 때는 그들이 필요하게 되고, 
만약 땅이 풍요로울 때는 두 구름 모두 역겨워지고 그들의 은총 또한 무익한 것이 된다.

"어부가 물고기를 잡기 위해 어떤 방법을 쓰는지 살펴보십시오. 
어떤 도구들을 사용합니까? 잘 살펴보십시오. 
어부들은 그들의 온갖 지혜와 올가미, 낚싯줄, 낚시도구, 낚싯바늘, 
그물들을 최대한 이용하여 물고기를 잡습니다. 
그러나 낚싯바늘이나 낚싯줄, 올가미, 그물이나 그 밖의 도구가 모두 갖춰져 있다 할지라도 
물에서 뛰어노는 물고기가 당신의 것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물고기를 더듬어 찾고 손으로 움켜쥐어야만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이 무슨 짓을 해도 물고기를 잡을 수 없습니다."

"새 사냥꾼들은 사냥감을 잡기 위해 또 어떤 노력을 합니까? 
일일이 그 이름을 열거할 수조차 없이 많은 여러가지 도구들, 즉 엽총, 
그물, 끈끈이를 바른 나뭇가지, 등불과 방울들을 사냥에 이용합니다. 
게다가 살살 기어다니기도 하고 걸어가기도 하며 제자리에 가만히 서 있기도 합니다. 
그 누가 사냥꾼의 온갖 자세를 이루 다 말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이 모든 것들에도 불구하고 사냥꾼은 
자신이 원하는 사냥감들을 모두 다 포획할 수는 없습니다.
그가 이쪽 새를 잡기 위해서는 피리를 불거나 휘파람을 불어야 하는데, 
그러다 보면 저쪽에 있던 새는 날아가 버립니다."

"만일 두꺼비의 머리 속에 진주가 들어 있을 수도 있고
 (서양의 전설에 보석은 두꺼비의 머리 속에서 생겨난다는 것이 있음), 
조개껍데기 속에서 또한 진주를 발견할 수 있다면, 
만약 금보다 더 값진 것이 어디 묻혀 있다는 보장이 따로 없다면, 
그것에 대한 어렴풋한 눈치만 가지고 그것을 찾아내려고 하는 사람을 누가 경멸할 수 있겠습니까? 
나의 보잘것 없는 이 책도 누구나 다 즐길 수 있는 그런 화려한 묘사는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화려하기는 하지만 내용이 없는 미사여구로 가득 찬 책을 능가할 만한 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좋소. 그러나 그 내용을 충분히 검토해 봤지만, 
나는 당신의 이 책이 출판되는 것에 대해 매우 못마땅하오."
 "왜요? 무엇이 문제입니까?"
 "도대체 무슨 소린지 뜻을 명확히 이해할 수가 없소."
 "무슨 말씀입니까?"
 "상상해서 꾸며낸 이야기란 말이오."
 "그것이 어떻다는 겁니까? 나는 믿습니다. 
나처럼 뜻이 분명하지 않은 꾸며낸 이야기를 가지고 
진리를 번쩍이게 하는 작품을 만들어서 진리를 빛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나는 믿습니다."
"하지만 독자들은 눈에 보이는 확실한 글을 읽기를 원합니다. 
은유는 정신력이 약한 자들을 타락시키고 우리들의 눈을 멀게 합니다."

신성한 어떤 것을 인간들에게 기록해 전달해 주려는 이에게 
직설적이고 확실한 문체가 좋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내가 은유적으로 표현한다고 해서 단지 그 이유 때문에 
내 글이 확실성이 모자란다고 단언할 수 있을까? 
옛날에 씌어진 하나님의 율법이나 복음서도 독특한 상징이나 암시, 은유 등으로 씌어져 있지 않은가? 
가장 지고한 지혜를 무조건 공격하려 드는 사람이라면 모르겠지만 
진지하고 맑은 정신을 지닌 사람이라면 옛 성전의 은유적인 표현들을 비난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진지한 사람이라면 오히려 하나님께서 바늘과 고리, 송아지와 양, 어린 암소와 어린 양, 
조류와 목초 그리고 어린 양의 피 등의 비유적인 표현을 통해서
자신에게 무엇을 말씀하시는가를 겸손하게 찾아 구한다. 
그리고 그 안에 감춰진 빛과 은총을 발견한 사람은 행복한 사람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