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구천면로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가 19일 저녁예배 후 공동의회를 열어 경기도 하남시 덕풍서로 새노래명성교회(김하나 목사·사진)와의 합병을 결정했다. 

8104명의 교인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공동의회에서는 교회 합병과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에 대한 의견을 동시에 물었다. 개표 결과 합병건은 찬성 5860표, 반대 2128표, 기권 116표로 가결됐다. 김하나 목사에 대한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건도 찬성 6003표, 반대 1964표, 기권 137표로 통과됐다. 이로써 명성교회는 합병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했으며 새노래명성교회의 행정정차만 남겨놓게 됐다.

명성교회는 공동의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어 교회의 입장을 밝혔다. 김성태 청빙위원장은 “청빙위원과 당회원들은 후임목사와 관련해 1년4개월 동안 여러 방안을 놓고 고민하고 기도한 끝에 명성교회 신앙공동체의 장기적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이에 따라 교인들의 총의를 물어 김하나 목사를 후임 담임목사로 결정했음을 알려드리며 한국교회와 성도들에게 깊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명성교회는 일부의 우려를 최대한 수렴해 더 건강한 신앙공동체로 거듭 나겠다”면서 “교회가 속한 서울동남노회와 총회, 한국교회가 필요로 하는 섬김 사역을 더욱 확장해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앞서 주일예배 광고시간에 합병 및 청빙의 절차적 정당성을 강조하는 등 성도들에 대한 설득에 나섰다. 김 원로목사는 “김하나 목사와 의논한 일이 없다. 어느 누구하고도 의논치 않았고 교회(당회)의 결정에 따를 뿐이다. 오늘 기도하고 공동의회에 잘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18일 새벽기도회 설교에선 “당회에 어떤 주문도 하지 않았다. 청빙위원회가 결정한 사안이다. 후임 담임목사는 청빙위가 결정한대로 따르는 게 법”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로목사는 에티오피아에서 성회를 인도하러 출국했다 23일 귀국할 예정이었지만 논란이 커지자 17일 급거 귀국했다.  

공은 새노래명성교회로 넘어갔다. 당회가 구성돼 있지 않은 새노래명성교회는 공동의회에서 곧바로 안건을 심의한다. 그러나 편법세습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 목사가 19일 주일예배 광고시간에 합병과 청빙, 공동의회 개최 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글·사진=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