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피 (출 7:14-25)

여호와께서는 바로가 자신이 어떤 분이신지를 알도록 하기 위해서 재앙들을 내리기로 결정하셨고, 그 첫째 재앙이 바로 애굽의 젖이며, 신으로 숭배되는 나일 강이었던 것이다. 첫째 재앙은 애굽 사람들이 신으로 믿고 있는 것이 모두 헛된 것이며,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이시며 전능한 창조주이심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이런 첫째 재앙은 눈에 보이는 모든 물을 피로 바뀌게 함으로써 생명의 근원인 물이 죽음의 상징인 피로 바뀌었음을 애굽 사람들이 보게 하려는 목적이 있다. 왜냐하면 애굽 사람들에게 ‘생명(물) ’을 ‘죽음(피) ’로 만드시는 분이 여호와이심을 보여으로써 여호와 하나님만이 생명을 좌우하시는 유일한 창조주이심을 보여주고자 했기 때문이다.

2) 개구리 (출 8:1-15)

나일 강에 살고 있던 개구리는 ‘라나 모사이카’ (Rana Mosaica) 라는 학명을 가진 개구리이다. 애굽인들은 나일 강이 범람했다 감해지는 때에 보이는 개구리가 애굽 땅을 기름지게 한다고 여겨서 신성시했다. 인간의 몸에 개구리의 머리를 가진 여신 ‘헤트’(Hekhet)를 풍요와 다산의 신이며, 나일 강에 장마를 가져다 주는 신으로 섬기고 있었다. 개구리들의 이른 침투로 인해서 왕은 오염된 음식을 먹게 되었고, 이것은 곧 건강에 해를 힙에 되는 것으로 연결된다.그리고 이것은 바로만이 아니라 그의 신하들도 마찬가지고,애굽 백성들도 마찬가지다. 즉 애굽 사람들 체가 오염된 음식으로 큰 피해를 입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에서 보면 개구리들이 애굽 온 땅에 가득하게 된 것은 애굽의 ‘땅’이 오염되는 결과를 가져오고, 결국에는 애굽 땅 자체가 사람이 살 수 없는 땅으로 황폐하게 변한다는 ‘총체인 오염’을 의미한다.

3) 이 (출 8:16-19)

세 번째 재앙은 아무런 경고가 없었던 재앙 중 하나로 열 가지 재앙 중 길이가 가장 짧은 재앙이었다. 이 재앙은 땅으로부터 시작된 재앙으로 땅의 신 ‘게브’와 연관된다. 애굽인들은 밭을 갈 때마다 대지의 신 게브에게 감사를 드렸는데, 이들에게 흙은 생명과 풍요를 의미하고 있다. 그러나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애굽 사람들이 생명으로 여기는 흙을 통해 애굽인들에 괴로움과 죽음을 내린다. 또한 애굽의 ‘땅’을 황폐화 시키시고, 동시에 땅의 신 게브와의 영적인 전쟁을 통해서 여호와 하나님 자신이 누구이신지를 애굽인들에게 알게 하셨다.

4) 파리 (출 8:20-32)

네 번째 재앙에서부터는 애굽 요술사들이 그들의 패배를 공식적으로 인정한다. 이전의 첫째 재앙부터 셋째재앙까지는 이스라엘 백성들도 포함되었는데 넷째 재앙부터는 여호와께서 이스라엘과 애굽인들 사이를 구분지으셨다. 이를 통해 여호와께서 애굽땅을 관장하고 계심을 보여준다. 네 번째 재앙과 관련된 애굽의 신은 ‘케프라’이며, 풍뎅이의 모습을 하고 있고 하루 일정을 관리하는 신으로 숭배되고 있다. 네 번째 재앙은 두 번째, 세 번째 재앙과 한 세트를 이루는데, 네 번째 재앙인 파리는 물과 땅에 연관된 것이고 이 세 재앙은 여호와께서 물과 땅과 공기를 지배하는 분이심을 드러내심과 동시에 애굽의 물과 땅과 공기가 파괴되고 있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5) 가축 돌림병 (출 9:1-7)

다섯 번째 재앙도 애굽과 이스라엘 백성을 구분하신다. 애굽의 가축들만 심한 돌림병에 걸리게 된다. 또한 가축의 죽음을 통해 지금까지는 창조된 것들을 통해서 애굽을 심판하셨지만 이번 재앙은 창조된 것을 ‘죽이는 일’로 심판을 감행하여 ‘죽음 모티브’가 시작된다. 본문에 나오는 ‘여호와의 손’이란느 표현은 여호와의 능력을 말할 때 쓰이는 특별한 단어이다. 그리고 이것은 돌림병이 여호와의 능력으로 일어난 것임을 분명히 보여준다. 다섯 번째 재앙을 통해 심판한 애굽의 신은 하토르(Hathor,모든 신의 어머니가 되는 모신이며, 암솜의 모습이다), 아피스(Apis, 다산의 신이며 황소의 모습이다.), 헬리오폴리스(Heliopolis, 황소의 모습) 등이 있다.

6) 악성 종기 (출 9:8-12)

여섯 번째 재앙은 세 번째 재앙처럼 아무런 경고 없이 애굽을 강타하여 어떤 경고에도 반응하지 않는 바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처음으로 사람의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이다. 바로왕 앞에 날려진 재는 벽돌을 굽던 풀무에서 끄집어낸 재일 것이며 이것은 여호와의 백성이 당한 고난의 증거로 볼 수 있다. 특별히 눈여겨 볼 것은 요술사들도 바로와 그의 신하들도 악성 종기로 고통을 받아 여호와 앞에서 점점 애굽의 통치권을 잃어간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섯 번째 재앙을 통해 심판한 애굽의 신은 임호텝(Imhotep, 의약의 신)이다.


7) 우박 (출 9:13-35)

대기와 공중에 관련된 재앙. 우박 재앙은 인간 생명을 대규모로 위협하는 첫번째 재앙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 우박으로 인한 보이롸 삼의 파손 -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짚을 구해다 벽돌을 만들라고 했던 바로의 요구에 대한 보복 대기의 신 ’Shu’와 ‘Isis’, ’Tefnut’를 겨냥한 것이다. 여호와의 ‘구별’로 인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살고 있던 고센 땅에는 전혀 피해가 없었다. 생명과 관련된 재앙으로 ‘경고’를 통해서 피할 방법을 알려주셨다.


8) 메뚜기 (출 10:1-20)

근동 지방에서 가장 두려워하는 재해 중에 하나이다. 왜냐하면 모든 곡식을 순식간에 파괴해버리는 재앙이었기 때문이다. 이 결과로 심각한 기근을 초래했다. 땅의 신 ‘Serajia’에 대한 영적 전쟁으로 내려진 재앙이다. 메뚜기로부터 땅의 소산을 지켜주는 땅의 신에 대한 무능함과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는 하나님에 대한 위대함을 나타내는 것이다. 애굽의 신들이 얼마나 무력한가를 보았을 때, 애굽의 신앙은 산산히 무너지고 말았다.


9) 흑암 (출 10:21-29)

이 재앙은 여호와께서 ‘세상에서 가장 해가 잘 드는 나라’ 위에 내리신 것이다. ‘태양의 집’ 을 의미하는 헬리오폴리스라 불리는 도시는 태양숭배의 중심지였다. 그렇기 때문에 흑암 재앙은 애굽인들의 최고의 신인 태양신 Re를 그들로부터 빼앗고 여호와만이 신 중의 신이심을 증명하는 재앙이었다.


10) 장자의 죽음 (출 12:29-30)

고대 이스라엘에서는 장자와 처음 난 짐승들을 특별하게 생각했다. 땅에서 처음 난 것과 가축의 처음 난 것처럼 여인의 몸에서의 맏아들도 여호와께서 주신 첫 선물로 여겨졌고, 이것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여호와께 돌려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겨졌다. 그리고 이것은 이스라엘만이 아니라 애굽도 마찬가지였다. 이게 신성시 되고 귀하게 여겨졌던 바로의 장자와 애굽의 모든 장자, 그리고 처음 난 것들을 죽이는 재앙이 바로 장자의 죽음 재앙이었다. 이 재앙은 다산의 신인 Osiris 와 생명의 신인 Isis에 한 재앙이다. 바로는 태양신의 현신이며, 바로의 장자는 청년의 육체를 입은 Horus 라고 볼 수 있었다. 그런 신의 현신에 한 열 번째 재앙은 바로의 왕위 계승을 하는 재앙이었다. 그런 장자의 죽음을 통해 여호와의 완전한 승리가 나타나게 되었고, 이 재앙 이후에 바로는 패배를 인정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의 출애굽을 인정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