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메대·바사) 

제국 내의 유대인들을 다 죽이려고 하는 하만의 음모를 격퇴시킨 에스더와 모르드개의 사건을 기념하던 이스라엘의 절기. ‘제비뽑다’ 라는 뜻을 가진 ‘부르’의 이름을 좇아 ‘부림절’이라 함.

성경에는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제정해 주신 3차의 7개 절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모세 율법에 들지 않은 민간 절기로 ‘부림절’과 ‘수전절’이 있습니다.

그 중에 이번 호에서는 ‘부림절’의 유래에 대해서 배워 보도록 하겠습니다.1) 

역사적 배경

유다 백성들이 바벨론에 포로로 잡혀가고, 얼마 후 바벨론은 페르시아(메데·바사) 제국에 의해 멸망을 받았기 때문에 유대인들은 페르시아의 지배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비록 소수 민족이었지만 하나님의 선민(選民)이라는 자긍심과 아울러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자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예정하신 바벨론 포로 70년의 역사가 끝나고 1차로 예루살렘 귀환이 이루어지고 제 2차 예루살렘 귀환의 사이에 일어난 사건으로 페르시아 아하수에로王 당시의 일입니다.

2) 

왕후가 된 에스더

페르시아(메데·바사)의 왕 아하수에로는 모든 문무백관들을 모으고 잔치하는 자리에서 왕후 와스디의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주려고 왕후를 부릅니다. 후원에서 부녀들과 함께 잔치를 하고 있던 왕후는 왕의 부름을 무시하고 왕의 앞에 나아오지 않았습니다.

분개한 아하수에로왕은 왕후를 폐위시키고 새로운 왕후를 간택하게 되는데, 이때 페르시아의 도성 ‘수산’에 살고 있는 유대인 모르드개의 조카 ‘에스더’가 간택되어 페르시아의 왕후가 되었습니다.

3) 

모르드개가 왕의 생명을 구함

하루는 왕의 두 내시가 왕을 모살할 음모를 꾸미는 것을 모르드개가 엿듣고 왕후 에스더에게 알려 아하수에로왕은 생명을 구하게 되었고, 두 내시는 나무에 처형당하게 되었습니다.

4) 

하만과 모르드개

후에 아하수에로왕이 ‘하만’이라는 자를 높여 모든 대신 위에 세우게 되었는데 모든 대신들과 왕의 신복이 모두 하만에게 꿇어 절하였다. 그러나 모르드개는 꿇지도 아니하고 절하지도 아니하였고, 이에 화가 난 하만은 모르드개를 죽일 계략을 생각하다가 모르드개 뿐만 아니라 모르드개가 속한 유다인 전체를 멸하려는 음모를 꾸미고서 유다인들을 죽일 달을 제비뽑았으니 그 달은 ‘아달월’ 곧 12월이었습니다.

5) 

하만의 참소

간악한 하만이 아하수에로왕에게 나아가 참소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어느 한 민족이 왕의 나라 각 도의 백성 중에 흩어져 거하는데 그 법률이 만인보다 달라서 왕의 법률을 지키지 아니하오니 용납하는 것이 왕에게 무익하니이다 왕이 옳게 여기시거든 조서를 내려 저희를 진멸하소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