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레나, 달라도 너무 달라진 얼굴.."야매로한 수술 성형 부작용으로 죽고싶었다"


세레나가 성형 부작용에 대해 털어놨다.

김세레나는 23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 “내가 예쁜데 주름이 지고 패고 주름이 생겼더라. 그때 당시 여러군데 성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떤 집에 따라가서 뒷거래로 아주머니가 야매로 성형을 해줬다. 그때 부작용이 났는데 얼굴이 이상해지더라”며 성형 부작용을 털어놨다.

또한 김세라는 “나는 그때 얼마나 충격이었겠냐. 이후 병원에 갔더니 째고 빼내고 그러더라. 그런 방법밖에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수술을 안했다”며 “그때 죽고 싶었다. 어디가서 몰래 죽어버릴까 생각했다”며 힘들었던 심경을 밝혔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