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8년 5월에도 전 세계가 걱정스럽게 중동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62년 전인 당시, 팔레스타인이라고 불리던 지역에 대한 영국의 식민 통치가 끝나 가고 있었으며 전쟁이 곧 터질 것 같았습니다. 그 전해에 국제 연합에서는 팔레스타인 지역을 분할하여 거기에 유대인 독립 국가를 설립하도록 승인했습니다. 주변의 아랍 국가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것을 막아 내겠다고 작정했습니다. 아랍 연맹은 분할선을 긋는다면 불과 피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1948년 5월 14일 금요일 오후 4시, 영국의 식민 통치가 막을 내리고 있었습니다. 텔아비브 박물관에는 비밀리에 초대된 350명의 사람들이 모여 고대해 왔던 발표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현대 이스라엘의 건국이 정식으로 선포되는 것이었습니다. 이 행사가 신생 이스라엘의 수많은 적들에게 방해를 받는 일이 없도록 삼엄한 경계를 펴고 있었습니다.

이스라엘 국가 평의회 지도자인 다비드 벤구리온은 ‘이스라엘 건국 선언서’를 낭독했습니다. 그 선언서의 일부는 이러합니다. “우리 에레츠이스라엘[팔레스타인]의 유대인 공동체의 대표자이자 국민 평의회의 의원들은 ··· 본연의 역사적 권리에 입각하여, 그리고 국제 연합 총회의 결의에 의거하여, 에레츠이스라엘에 국호를 이스라엘로 하는 유대인 국가가 설립됨을 선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