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식용으로 사육되던 개 23마리가 ‘반려견’으로서 미국에 입양된다.

지난 5일(현지시각) 개 12마리가 1차로 미국에 보내졌으며,

남은 11마리도 6일에 도착한다.

식용견의 미국 입양은 워싱턴에 본부를 둔 국제동물애호협회(HSI)의

동아시아 개고기 식용 근절 캠페인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우리나라 식용견이 미국에 입양된 건 이번이 처음이며, 현지 수의사 검진을 거친 뒤

대서양 연안의 동물보호소 5곳에 보내진다.

HSI에 따르면 이번에 미국으로 들어가는 개 23마리는 경기도 일산의 한 농장에서

기르던 것으로 알려졌다.

개를 키우던 농장 주인은 입양대가로 블루베리 농사를 짓게 된다.

HSI는 현재 중국, 필리핀 그리고 태국과 베트남 등지의 현지 단체와

개고기 유통과 관련 대중의 문제의식을 높이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HSI 책임자 켈리 오미라는 “한국에는 수백 곳의 식용개 사육농장이 있다”며

“매년 120만마리에서 200만마리가 식용으로 쓰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