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말까지 연장했으나 실제 모병 계속 중단, 한국어 제외


미군입대시 영주권 건너뛰고 시민권 프로그램

 

미국비자 소지자들이 미군에 입대하면 즉각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어 인기를 끌어온 마브니(MAVNI) 프로그램이 오는 9월말까지 연장됐으나 실제 모병은 여전히 중단되고 있는데다가 한국어 모병은 아예 제외돼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한국어 모병은 지원자가 너무 많아 중단됐으며 전체 미군입대도 심각한 적체때문에 사실상 장기간 중지되고 있다.

 

유학생 등 미국비자 소지자들과 추방유예(DACA)를 승인받은 서류미비 청소년들이 미군에 입대하면 영주권을 건너 뛰고 미국시민권을 얻을수 있어 큰 인기를 끌어온 MAVNI 프로그램이 이민자들에게 기대 와 실망을 동시에 안겨주고 있다.

 

미 국방부는 시범프로그램으로 시행되고 있는 마브니 프로그램을 일단  2017회계연도가 끝나는 9월말 까지 연장해 유지한다고 발표해 미군입대 희망자들에게 기대를 되살렸다

 

그러나 마브니 프로그램만 살아남았을 뿐 실제 미군의 모병은 재개되지 않고 있어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미 육군 모병사령관인 제프리 스노우 소장은 “마브니 프로그램이 오는 9월말까지 연장됐으나 적체 문제 로 장기간 중지되고 있는 실제 모병이 언제 시작될지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

 

스노우 소장은 다만  마브니 프로그램으로 미군에 입대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사람들은 이민신분을 잘 정리해놓고 있다가 9월말 안에 언제든지 모병이 시작되면 응시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권고했다.

 

오는 9월말안에 마브니 프로그램으로 모병할 경우 미 육군은 1200명을 뽑고 해군과 해병이 각 65명, 공군은 70명을 선발하게 된다

 

하지만 마브니를 이용하려는 한인 청년들에게는 더욱 큰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한인 청년들이 주로 응시해온 마브니 프로그램의 외국어 특기병 대상에 이번에는 한국어와 일어, 중국어, 러시아어가 제외됐기 때문이다.

 

한국어 특기병은 너무 신청자들이 쇄도하는 바람에 예전에도 한회계연도 접수를 시작하자 마자 조기에 마감되는 사태를 겪어 왔는데 이번에는 기존 합격자들도 너무 많이 밀려있어 아예 모병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결국 마브니 모병이 재개되더라도 한인 청년들은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 병과에만 지원할 수 있게 된다.

 

게다가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 마브니 프로그램을 재검토할 것으로 보여 내년에도 살아남을 수 있을지 조차 불투명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