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기도회 앞두고 거점 교회 목회자들과 간담회

오륜교회 다니엘기도회 김은호
▲김은호 목사가 다니엘기도회 거점 교회 목회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오륜교회 김은호 목사는 오는 11월 제19차 다니엘기도회를 앞두고 1일 서울 강동대로 오륜교회에서 전국 거점 교회 목회자 32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목사는 목회자로서 겪는 어려움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등 여러 이야기를 나누며 참석자들과 소통했다.

먼저 김은호 목사는 한때 느꼈던 '공허함'을 주제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목회를 하다 보면 '내가 지금 뭘 하고 있지?'라고 느낄 때가 있다. 저 역시 공허한 때가 있었다"며 "마음이 뜨겁지 않고 차가웠다. 심방을 마치고 돌아오면 피곤함만 밀려왔다. 그땐 마음에 불이 없는 데 있는 것처럼, 평안이 없는데 있는 것처럼, 기쁨이 없는데 있는 것처럼 설교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시 목회를 그만둘 생각도 했었다. 교회의 성장과는 상관없이 제 마음이 너무나 공허했기 때문"이라며 "그래도 돌아보면 스스로 그런 상태를 인지했었다는 게 감사하다. 그렇지 않고 연기를 하는 것, 즉 고민도 갈등도 없이 두 얼굴을 가지고 목회를 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랬다면 사람은 속일 수 있었을지 모른다. 그러나 하나님은 결코 속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은호 목사는 다니엘기도회를 통해 체험한 하나님의 은혜를 간증했다. 그는 "18년 전, 첫 다니엘기도회가 끝났을 때 비로소 예배를 한 고등학교 강당에서 드릴 수 있게 됐다. 미션스쿨이 아니었는데도 하나님은 기적적으로 길을 여셨다"며 "그야말로 합심기도의 위력을 체험했던 순간이었다"고 했다.


more>>

http://www.christiantoday.co.kr/articles/291957